동국대 총동창회
동국 개교111주년 기념식 거행 - 새 교훈 선포
  • 관리자 | 2017.05.02 13:46 | 조회 224

    ▲전영화 총동창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모교 개교111주년 기념식이 지난 51() 오전 1030분 서울캠퍼스 본관 중강당에서 개최됐다. 기념식에는 전영화 총동창회장과 동창회 임원 40여명, 이사장 자광스님과 총장 보광스님, 교직원, 학생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총장 보광스님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한 세기 동안 동국인들은 국가와 사회의 부름에 언제든지 달려가기를 주저하지 않았다새 시대의 길목에서도 동국인들이 당당하고 늠름하게 서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며, 새로운 도약을 위해 10년 뒤 세계 100위권 대학에 진입하겠다고 개교111주년을 축하함과 동시에 새 비전을 발표했다.

     

    전영화 총동창회장은 축사에서 우리 총동창회는 모교와 항상 함께 가야할 영원한 운명공동체라는 점을 다시 확인하고자 한다. 먼저 수많은 대학 중에 동국인이 되었다는 사실이 우리 동문들에게 자랑이 되고 자부심이 넘쳐나도록, 동국을 명문대학으로 발전시켜주시기를 학교법인과 학교당국에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우리 30만동창회는 늘 그 자리에 서서 한결같은 모교 사랑으로 동국의 이름으로 하나되어 새로운 동국 역사를 만들어가는데 더 큰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새 교훈 선포 지혜·자비·정진

    이날 행사에서는 새 교훈이 제정 및 선포됐다. 1934년에 제정된 기존 교훈이 다소 젊은 세대가 이해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있어 그동안 새 교훈의 필요성이 제기 돼 왔었다. 이에, 모교는 교훈재정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구성원 설문조사 등의 방법과 토론 및 연구를 통해, 이번 기념식에 앞서 새로운 교훈을 선포했다. 새로 정립된 교훈은 지혜·자비·정진으로 기존교훈의 가치를 계승하면서도 구성원들에게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만들었다.




    소액 정기기부 동국사랑 1·1·1 캠페인전개

    교훈 선포와 동시에 학교후원 캠페인도 함께 진행됐다. 동국사랑 1·1·1 캠페인은 모교 개교 111주년을 맞아 시작하는 소액 정기기부 캠페인으로 ‘1인이 1달에 1만원 이상 학교를 후원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동문, 스님, 불자, 학부모, 교직원 등이 학교를 후원하고자 만들어진 캠페인이다. 모교는 이 기부금을 세계대학 100위권 도약을 위한 학교전략사업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동국 학술상, 우수연구자상, 공로상, 자랑스러운 동국불자상 등 교내 구성원 격려

    기념식에서는 공로상, 근속상, 동국학술상, 우수연구자상, 대학원 학술상, 자랑스러운 동국불자상 등 시상이 함께 진행됐다. 학술연구에 기여한 공로가 큰 교원들에게 동국 학술상이 수여됐다. 논문부문에서는 물리·반도체과학부 김득영 교수와 지리교육과 권동희 교수, 산학협력부문에서는 기계로봇에너지공학과 송명호 교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수 교원들의 연구업적을 격려하기 위한 우수연구자상에는 7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학원생 학술상은 총 7명이 수상했다. 이 밖에 13명에게 공로상을, 70명에게는 장기근속상(30, 20, 10)을 수여하는 등 그동안 학교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자랑스러운 동국불자상에는 생명과학과 성정석 교수 등 2명이 선정됐다.



    ▲인사말하는 총장 보광스님



    ▲법인 이사장 자광스님



    ▲행사가 끝난 후 모교 카페테리아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는 동문들. 이자리에는 전영화 회장, 이관제 대외부총장도 함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