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총동창회
 
 
 
인문사회분야 대형국책사업 연구과제 ‘7관왕’
  • 관리자 | 2017.09.19 13:56 | 조회 86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 선정 등 총 63억2천만원


    모교가 2017 인문사회분야 대형국책사업에서 총 63억 2천만원을 지원받는 쾌거를 이뤘다.


    모교는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총 15.5억) ▲토대연구지원사업(총 28.3억) ▲한국학분야 토대연구지원사업(총 15.5억) ▲한국사회과학연구(SSK)지원사업(총 3.9억) 등 총 4가지 정부지원사업에서 7개 연구과제가 신규 선정 됐다.


    세부 사업별로는 2017년도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일어일문학과 김환기 교수팀의 연구과제가 선정됐다. ‘재일디아스포라의 생태학적 문화지형과 글로컬리티’를 통해 ‘탈경계적이면서도 다중심적인’ 글로컬리티의 관점에서 재일디아스포라의 문화 활동을 다층적으로 규명하는 연구를 수행하는 것으로 연간 2억6천만원씩 6년간 15억5천만원을 지원받는다.


    2017년도 토대연구지원사업에서는 3개 사업단의 과제가 채택됐다.

     불교학과 황순일 교수팀은 매년 2억6천만원씩 5년간 12억9천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한국의 근대불교문화 사진 아카이브 구축’을 통해 한국불교는 물론 근현대문화, 교육 등 한국학 연구 및 스토리텔링과 문화콘텐츠 창착소재 등에 복합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정승석 교수와 박광현 교수 사업단도 각각 매년 2억6천만원씩 3년간 7억7천만원을 지원받는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지원하는 2017년도 한국학분야 토대연구지원사업에서는 △일제강점기 ‘지방의회 회의록’의 수집·번역·해제·DB화(법학과 조성혜 교수) △국내외 출토 한국 고대 역사자료의 총집성과 통합 DB 구축(역사교육과 윤선태) 등 2개 사업이 각각 선정됐다. 두 사업단을 합쳐 총15억5천만원을 받는다.


    2017년 한국사회과학연구(SSK)지원사업에서는 정치외교학전공 황태연 교수의 ‘패치워크문명 시대와 공맹철학의 재조명’이 채택됐다. 3년간의 소형단계 연구로 총 3억9천만원의 지원비로 연구를 진행한다.


    이용규 연구처장은 “연구중심대학을 지향하는 동국대에서 교내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이번 연구과제를 수주할 수 있었다”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대학이 연구분야를 선도할 수 있는 대학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